홈으로
지식재산권이 날씨에 달려있다?
  • 등록일2024-04-30
  • 작성자품종심사과 / 최진이 / 043-850-3335
  • 조회261
지식재산권이 날씨에 달려있다?

- 산림신품종 재배심사, 변덕스러운 날씨에 개화·개엽시기 예측 난항 -

불과 한 달 전, 때늦은 한파와 잦은 비로 인해 봄꽃 축제 중 가장 대표적인 벚꽃 축제가 벚꽃 없는 축제가 되었다는 기사가 수없이 쏟아졌다. 그러나 4월 들어 날씨가 급변하여 서울 최고기온이 20℃가 넘는 날이 절반 이상이었고, 심지어 30℃까지 올라간 날도 있을 정도로 봄철 날씨라고 하기에는 너무 높은 기온이 지속되었다. 그 영향으로 2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피고 지던 매화, 진달래, 개나리, 목련, 산수유, 벚꽃, 철쭉뿐만 아니라, 5월 중순에 피던 아까시나무꽃도 4월에 피는 기이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식물 신품종을 개발하는 육종가에게 부여되는 지식재산권의 하나인 품종보호권 심사에도 이러한 변덕스러운 날씨가 영향을 주고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이규명)는 올해 154개의 출원품종을 대상으로 재배심사를 수행하고 있는데, 예년에는 3월 중순에 피던 미선나무가 4월 초에 만개하였고, 5월에 피어야 할 산딸기가 4월 18일에 개화하였다. 또한, 산채로 이용되는 두릅나무나 음나무는 개엽이 시작된 이후에 보통 열흘 이상이 지나야 나물로 먹기에 알맞은 크기로 자라지만, 올해는 불과 4∼5일 만에 훌쩍 웃자라는 등 품종별 개화와 개엽시기 예측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규명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기온변화에 민감한 품종들의 재배시험 시기를 놓칠 경우 다음 해로 연기되기 때문에 육종가에게 막대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재배시험 인력을 집중 투입하고 디지털장비를 활용한 시계열관측기술을 적용하여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품종개발을 위해 노력한 육종가들의 품종보호권 부여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급변하는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권역별 재배포지를 활성화하여 지역 접근성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지식재산권이 날씨에 달려있다? 이미지1 지식재산권이 날씨에 달려있다? 이미지2 지식재산권이 날씨에 달려있다? 이미지3

첨부파일
  • 지식재산권이 날씨에 달려 있다.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hwpx [487.6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지식재산권이 날씨에 달려 있다.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pdf [183.9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1.jpg [2.4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2.jpg [2.4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3.JPG [3.8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