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나무심기용 종자 준비 끝!
  • 등록일2021-11-25
  • 작성자품종심사과 / 최진이 메일보내기
  • 조회54
탄소중립을 위한 나무심기용 종자 준비 끝! 이미지1 탄소중립을 위한 나무심기용 종자 준비 끝! 이미지2

탄소중립을 위한 나무심기용 종자 준비 끝!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금년도 채종원산 구과채취완료 -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최은형)는 국가조림사업에 사용할 채종원산 구과채취를 완료했다고 11월 25일 밝혔다.

○ 올해 구과채취는 낙엽송을 시작으로 영림단 등 연인원 6,300여 명을 투입하여, 8월 중순부터 11월 중순까지 산림수종 18종의 구과 70톤을 수확하였다.

□ 채취한 구과는 솔방울과 같은 형태로 그 안에 종자가 자리하고 있어 순수 종자를 분리하기 위한 탈종과정과 품질 좋은 종자만을 선별하는 정선과정을 거쳐 종자가 생산된다. 올해 수확한 구과로부터 탈종·선별과정을 거쳐 생산되는 종자의 생산량은 9톤 정도 예상된다.

○ 이는 작년 대비 10%정도 낮은 수준으로 개화기 냉해와 결실기의 집중강우 등 기상상황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 다만, 조림면적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는 수종으로, 낙엽송의 종자생산은 300kg으로 전년과 비슷하며, 편백의 종자 생산량은 150kg으로 전년에 비해 두 배 정도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 올해 생산된 종자는 향후 조림사업을 위해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종자 저장고에 보관하여 품질을 관리하여, 검증된 종자만을 산림청 소속 국유양묘장 및 지방자치단체 등에 공급할 예정이다.

○ 채종원은 조림에 사용할 산림종자를 생산하기 위해 조성된 종자공급원으로, 채종원산 종자는 일반임분산 종자에 비해 생장이 30% 우수하다.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최은형 센터장은 “코로나19와 불안정한 기상 상황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수확한 종자가 내년도 조림사업에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아울러, 산림청에서는 오는 12월부터 개정된 「산림기술진흥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에 따라, 기본교육 35시간 이상만 이수하여 교육·훈련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는 규제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 영림단은 임업분야 기능인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하여 조직된 산림산업의 실행주체로서 임업기능인으로 구성된 단체이며, 산림경영 기술자가 필수인력으로 50%이상 구성되어야한다.

첨부파일
  • 20211125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 탄소중립을 위한 나무심기용 종자 준비 끝!.hwp [348.5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0211125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 탄소중립을 위한 나무심기용 종자 준비 끝!.hwp.pdf [1.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0211125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1_탄소중립을 위한 나무심기용 종자 준비 끝!.jpg [1.5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0211125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2_탄소중립을 위한 나무심기용 종자 준비 끝!.jpg [1.1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