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SBS 뉴스퍼레이드 [100년 된 부부소나무 헬기로 이송]
  • 등록일2013-12-25
  • 작성자양산산림항공관리소 / 신훈범 / 054-840-3525
  • 조회20902

산림항공본부에서 12월 19일 부산시민공원 조성을 위해 실시한 부부소나무 S-64 초대형헬기운송과 관련하여 12월 23일 SBS 뉴스퍼레이드에서 방송보도한 내용입니다.

<앵커> 내년 초 개장하는 부산 시민공원에 수령 100년이 넘는 부부 소나무가 운송됐습니다. 그동안 부산 범어정수장에 심겨져 있어서 일반인들이 볼 수 없었던 명품 나무인데요. 무게 5톤에 이르는 대형 소나무를 옮기기 위해서 부산에서는 최초로 초대형 헬기가 동원됐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 청룡동의 범어정수장입니다.

초대형 헬기 한 대가 정수장 안으로 날아옵니다.

나무에 견인 줄을 연결하고 하늘로 천천히 끌어 올리기 시작합니다.

헬기로 운송 중인 것은 바로 높이 5m에 무게 5톤에 달하는 대형 소나무 두 그루입니다.

개장을 앞둔 부산 시민공원에 옮겨질 100년이 된 부부 소나무인데 추정가는 1억 3천만 원에 달합니다.

귀중한 나무가 손상될 우려가 높아 육로 대신 헬기로 한 그루씩 두 차례에 걸쳐 조심조심 운송하는 것입니다.

[김형규/산림청 양산항공관리소장 : 아무래도 헬기로 운반을 하게 되면 원형 그대로 보존하면서 운반할 수있기 때문에 장점이 있고요. 또 부산에서는 아마 이게 첫 사례로 보고 있습니다.]

부부 소나무들은 그동안 일반인 출입 통제 구역인 범어정수장 내부에 심겨져 있었습니다.

줄기가 힘차게 뻗어있고 모양이 빼어난 명품 나무였지만 그동안 시민들은 구경조차 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박용도/부산 범어정수장 관계자 : 자연 그대로 자라난 나무들입니다. 잘 보존돼 있었던 나무기 때문에 많은 시민들이 볼 수 있기 때문에 좋겠습니다.]

하지만 부산 시민공원으로 이 소나무가 운송되면서 앞으로는 시민 모두가 함께 감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부산시는 부부 소나무 두 그루가 부산시민공원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서로 마주 보며 자랄 수 있도록 적당한 간격을 유지해 심겠다고 밝혔습니다.

[백무현/부산시민공원 추진단 팀장 : 생육을 위해서 영양제 투입이라든지 그 다음에 약제 살포 등 집중 관리를 해서 우리 시민들이 항상 볼 수 있도록 관리를 철저히 하겠습니다.]

이곳 시민공원에 옮겨진 부부 소나무는 내년 공원 개장과 함께 시민들에게 공개될 계기입니다.


첨부파일
  • sbs.jpg [33.2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다운로드 405회)
  • SBS2.wmv [12.8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다운로드 445회)
  • SBS2.webm [10.8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다운로드 423회)
  • SBS2.mp4 [15.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다운로드 387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