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생생한 국민의 소리, 양묘현장을 찾아가다.
  • 등록일2022-07-18
  • 작성자품종심사과 / 최진이 메일보내기
  • 조회123
생생한 국민의 소리, 양묘현장을 찾아가다. 이미지1 생생한 국민의 소리, 양묘현장을 찾아가다. 이미지2

생생한 국민의 소리, 양묘현장을 찾아가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산림용 우량종자 만족도 조사 및 개선의견 수렴

□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김동성 센터장은“불합리한 규정이 국민과 임업인들에게 불편함을 초래하지 않도록 산림청 산하 양묘사업소와 민유 양묘장을 찾아 현장의 소리를 듣는다”고 밝혔다.
o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산림용 종자를 양묘하는 현장을 찾아가 규제혁신 현장지원센터를 운영하였다.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임업인에게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임업기계장비를 무상지원하는 임업인 지원 대책 등 지난해 산림청에서 실시한 규제혁신 사례를 안내하였다.
o 현장지원센터는 국민과의 소통 창구로서, 센터는 우리나라 산림정책의 일선에 있는 임업인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개선이 필요한 규제를 발굴해 산림분야의 규제개선에 반영하고 있다.

□ 양묘현장 방문은 금년에 종자가 공급된 양묘장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o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전국 11개 지역, 998ha의 채종원으로부터 우수종자를 생산하여 종자의 가공, 저장, 품질검사 등을 통해 산림용 종자를 안정적으로 공급한다.
o 금년에는 소나무 등 19종 2.7톤이 전국 국유 및 민유 양묘장에 공급되었다.

□ 특히, 올해는 산림 가공종자를 시범공급한 양묘장을 찾아가 품질개선 효과를 확인하고 작업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개선의견을 들었다.
o 산림 가공종자는 우리 센터와 임업인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의 결과물이다. 양묘 현장을 찾아가 현장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고품질 산림종자 공급 사업에 반영하고 있다.
o 지난해 시도한 산림용 종자가공기술은 편백에서 괄목할 만한 개선 효과가 확인되었는데, 실험실 수준에서 발아율이 약 2배 이상 개선되는 효과를 확인하였다.
o 올해는 보다 규모가 큰 양묘시설에서 산림 가공종자의 품질과 양묘작업 편의성 개선 효과를 확인하기 위하여 산림 가공종자를 국유 및 민유 양묘장에 시범적으로 공급하였다. 양묘 현장의 의견은 가공기술 고도화를 위하여 고품질 산림종자 공급 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 김동성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국민 불편해소, 임업인 지원, 규제 완화와 현장에 꼭 필요한 기술도입을 위해 지속적으로 현장을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 220718_생생한 국민의 소리, 양묘현장을 찾아가다.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hwpx [286.2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20718_생생한 국민의 소리, 양묘현장을 찾아가다.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pdf [143.1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20718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1.jpg [5.8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20718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2.jpg [4.4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 평점 2/5 ]
만족도조사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