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코로나 속에서도 내년도 조림용 나무종자 수확 시작!
  • 등록일2021-08-17
  • 작성자품종심사과 / 최진이 메일보내기
  • 조회207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코로나 속에서도 내년도 조림용 나무종자 수확 시작! 이미지1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코로나 속에서도 내년도 조림용 나무종자 수확 시작! 이미지2

코로나 속에서도 내년도 조림용 나무종자 수확 시작!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채종원산 우수종자 채취 -

□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최은형)는 8월 중순부터 채종원에서 낙엽송을 시작으로 잣나무, 편백 등 국가 조림사업에 사용되는 나무의 종자채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 채종원은 조림에 사용할 우수 산림종자를 생산하기 위한 목적으로 조성된 종자생산 단지를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1968년부터 채종원이 조성되기 시작하여, 현재 전국 8개 지역 999ha의 채종원에서 소나무, 낙엽송 등 주요 수종 62종의 조림용 종자를 생산하고 있다.

□ 올해 채종원 종자 생산량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인 10톤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수종별로 소나무 250kg, 잣나무 8,000kg 낙엽송 150kg, 편백 80kg 정도가 생산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는 이를 위해 종자채취 기간인 11월 말까지 연인원 6,300명 정도를 투입할 예정이다.

□ 이번 달에는 본격적으로 낙엽송의 종자채취가 이루어지는데, 특히 강릉 채종원의 경우 채종원 조성 이후 최대 생산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어 센터에서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종자를 확보할 예정이다.

○ 특히, 주력 조림수종인 낙엽송은 매년 공급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결실 풍흉주기가 길어(5-7년) 안정적 종자확보가 어려운 수종이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는 인력의 탄력적 배치운영을 통해 낙엽송 종자를 우선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 채종원에서 생산된 종자는 조림사업에 사용될 묘목생산을 위해 산림청 소속 지방산림청 및 전국의 지방자치단체 등에 공급되어 되고 있으며 생장이 뛰어나 향후 우리나라 산림의 탄소흡수 능력을 높이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최은형센터장은 “코로나 여파에도 개인방역과 안전수칙을 지키며, 모든 작업자는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최선의 노력으로 조림에서 중요한 종자를 확보하겠다고”고 말했다.

첨부파일
  • 20210817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조림용 나무종자 수확 시작!.hwp [237.5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0210817_사진자료1_조림용 나무종자 수확 시작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jpg [4.6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0210817_사진자료2_조림용 나무종자 수확 시작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jpg [3.1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